'청년의 날' 조직위 발대식 성료
'청년의 날' 조직위 발대식 성료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0.07.2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인터넷신문협회]
[사진=한국인터넷신문협회]

[독서신문 권동혁 기자] 한국인터넷신문협회와 사단법인 청년과미래에서 주최하는 청년의 날 조직위원회 발대식이 지난 17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청년의 날 조직위원회 발대식은 청년의 날을 만들어 가고 있는 인물, 단체, 기업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발대식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청년의 날'은 올해 1월 9일 청년기본법이 통과되면서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바 있으며, 올해 9월 12일 여의도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날 정현곤 청년과미래 이사장은 개최사에서 “청년들과 국회의 콜라보로 청년의 날 법정기념일이 통과될 수 있었다”며, “청년의 날은 우리 사회가 청년들을 응원하고 지지하고 있다는 믿음의 아이콘”이라고 말했다. 

이근영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회장은 “청년기본법의 이념은 청년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도록 하는 것”이라며, “인터넷신문도 그런 사회를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했다.

청년과미래 명예이사장이자,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국회의원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청년의 생각과 도전이 통하는 것이 사회 발전이고 역사의 진보”라며, “청년의 날이 청년의 현재와 미래를 더 발전시킬 아이디어와 실천의 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정의 상실, 기회의 박탈, 미래의 빚 떠안기로 청년세대가 3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에 미래세대 착취 멈추라고 요구하라”고 했다. 

이날 발대식에 참석한 손성익 청년의 날 조직위원회 경기도위원장은 “9월 12일 개최될 제4회 청년의날 축제에는 청년들이 맘 편하게, 맘껏 즐길 수 있는 희망이 가득찬 하루가 돼보길 진심으로 염원한다”고 참석소감을 밝혔다.

'청년의 날 조직위원회'는 약 1500여 명의 청년들로 구성돼있으며, 청년들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축제는 5000여 명 규모의 청년의 날 플래시몹, 해외청년퀴즈대회, 스타트업 어워즈, 청년정책 경진대회, 보컬·댄스 오디션, 한복 대중화 프로젝트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청년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한복 체험관, 진학·취업·진로 상담 부스, 청년정책 홍보관, 4차 산업혁명 체험 부스, 플리마켓 등 다양하고 유익한 부스 및 체험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기념식에는 청년친화 헌정대상 시상식, 크리에이터 어워즈, 코로나19 극복 보건의료 영웅대상, 청년스타트업 공로대상, 사회공헌 공로대상 등의 시상식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마마무, 청하, 폴킴, 기리보이, 키드밀리, 수퍼비, 라붐, 드림노트, 먼데이키즈, 리듬파워, 김연지, 박보람, 효민의 축하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