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독서통계 오픈… 개인별 독서량·시간·횟수·애독분야 데이터 제공
밀리의 서재, 독서통계 오픈… 개인별 독서량·시간·횟수·애독분야 데이터 제공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6.2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밀리의 서재가 개인의 독서 패턴을 한 눈에 확인해 독서 습관을 잡을 수 있도록 하는 ‘독서통계’를 오픈했다.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밀리의 서재 앱 4.0 업데이트로 달라진 밀리의 서재의 모습을 예고하는 신규 기능이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서비스 론칭 1,000일 기념으로 각자의 독서 패턴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는 ‘독서통계’를 25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밀리의 서재 독서통계는 실제 회원의 독서 데이터를 바탕으로 독서량과 시간, 횟수, 자주 읽는 분야 등을 다양한 기준에 따라 직관적으로 제시함으로써 개인의 독서 습관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기획됐다. 하반기 중으로 예정된 밀리의 서재 앱 4.0 업데이트에 앞서 첫 번째로 공개된 기능이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이번에 오픈한 밀리의 서재 독서통계는 어떤 분야의 책을, 언제 주로 읽는지 시간대별로 제시해 개인의 독서 패턴과 활동을 다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월간과 연간 기준으로 자신의 읽은 도서 분야와 실제 권수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전 달과 비교해 월 평균 독서 시간이 얼마나 달라졌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단순히 수치만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회원 각각의 독서 활동을 다양한 기준으로 세분화해 보여줌으로써, 독서와 친밀해지는 과정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방은혜 밀리의 서재 독서플랫폼팀 팀장은 “밀리의서재는 독서하는 일상의 가치를 알려 궁극적으로 독서 인구 확장에 기여하고자 하는 플랫폼인 만큼, 독서와 친하지 않은 사람들도 ‘독서통계’를 통해 독서 습관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에 오픈한 독서통계는 밀리의서재 서비스 론칭 후 1,000일간 독서 습관을 위해 연구하고 고민한 결과물로, 향후 밀리의서재 4.0 업데이트를 통해 독서통계와 관련된 다양한 이벤트와 연계 기능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7월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질 앱 4.0 업데이트를 앞두고, 이번에 첫 번째로 공개된 독서통계 오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밀리의 서재 앱 내 피드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자신의 독서 루틴을 SNS에 공유하면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하는 행사다. 이벤트는 다음달 23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