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 밀리의 서재, 국가보훈처와 추천도서 열권 선정
‘6·25전쟁 70주년’ 밀리의 서재, 국가보훈처와 추천도서 열권 선정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6.2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밀리의 서재가 국가보훈처와 독서 콜라보레이션 캠페인을 벌인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서재(대표 서영택)와 국가보훈처 서울남부보훈지청(지청장 양홍준)은 22일부터 17일간 독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캠페인은 독립, 호국, 민주 각 분야별 추천 도서를 선정해, 책을 읽고 책에 대한 감상을 서로 나누는 것을 골자로 한다. 역사서부터 소설, 만화는 물론 최근 주목받는 오디오북과 챗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독서 콘텐츠를 통해 2030세대에 호국보훈의 뜻이 담긴 메시지를 생생하게 전하기 위해 국가보훈처와 밀리의서재가 준비한 첫 협업 사례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밀리의 서재는 국가보훈처와 독립, 호국, 민주 세 가지 분야에서 추천 도서 열권을 선정했다. 추천된 도서는 ‘독립’ 분야의 『35년』(박시백), 『안중근 재판정 참관기』 (김홍식), 『백범 묻다 김구 답하다』 (김형오), 『지워지고 잊혀진 여성독립군열전』 (신영란), ‘호국’ 분야의 『오!한강』 (허영만), 『콜디스트 윈터』 (데이비드 핼버스탬),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박완서), 『흥남철수』 (김동리), ‘민주’ 분야의 『한국현대사 산책』 (강준만), 『4∙19혁명과 소녀의 일기』 (이재영) 등이다.

아울러 밀리의 서재와 국가보훈처는 올해가 6.25 전쟁 70주년인 만큼 이번 캠페인을 통해 배우이자 성우인 장광이 직접 녹음에 참여한 오디오북 『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 (알에이치코리아 펴냄)를 공개했다. 평범한 한 청년이 겪었던 6·25전쟁의 이야기를 통해 전쟁의 아픔을 전하는 회고록을 장광의 목소리로 담담하게 전하는 기념 오디오북이다. 학도병의 이야기를 채팅 형태로 재구성한 6.25전쟁 70주년 기념 챗북(채팅형 독서 콘텐츠)도 함께 선보였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밀리의 서재에서 다양한 독서 콘텐츠를 접하며 독서와 친해지는 동시에, 평소에는 당연하게만 생각했던 것들의 의미를 한 번 더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양홍준 서울남부보훈지청장은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준비했던 대부분의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됐다"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국민과 함께 '나라를 되찾고, 지키고, 바로 세운' 분들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비대면 방식으로 준비한 이번 캠페인에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밀리의 서재와 국가보훈처가 함께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에서는 독서 감상평 댓글 남기기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밀리의 서재와 국가보훈처가 함께 선정한 추천 도서나 기념 오디오북, 챗북 중 한 권을 읽고 댓글을 통해 간단한 감상평을 남기면 우수작 선정 및 추첨을 통해 모두 200명에게 기프티콘 경품이 증정된다. 이벤트 페이지는 밀리의 서재 앱이나 서울남부보훈지청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해 접속 가능하며 다음달 8일까지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