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숲의 소실점을 향해』
[신간] 『숲의 소실점을 향해』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6.0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집은 타인을 향해 걸어가는 발걸음 위에 놓여 있는 것만 같다. 당신은 누구인가. 나는 또 누구인가. 당신과 나 사이의 어딘가에서 이 시집은 독자들에게 조용히 말을 건다. 몽환적이면서도 사실적이고, 날카로우면서도 부드럽게 삶의 본질을 묘파하는 시인의 언어는 책 제목 그대로 어느 숲의 소실점을 향해 전진한다. 박동억 문학평론가는 “양안다의 시는 독자를 미로로 인도하는데, 그 중심에는 침묵의 신비로움이 놓인다. 그 신비는 머뭇거리는 입술을 닮았다. 이 시집의 마지막까지 그는 고백하기보다 침묵한다. 그리고 때로 고백보다 고백을 주저하는 입술이 더 진실한 순간이 있다”고 말한다.

■ 숲의 소실점을 향해
양안다 지음│민음사 펴냄│256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