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 백영옥 작가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 선출간… 손연재 참여한 오디오북도 공개
밀리, 백영옥 작가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 선출간… 손연재 참여한 오디오북도 공개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6.0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베스트셀러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로 주목받았던 작가 백영옥이 4년 만에 신작을 출간했다. 제목은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으로 밀리 오리지널을 통해 선출간됐다.

월정액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백영옥 작가의 신작 에세이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아르테 펴냄)을 선 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작품은 전자책과 종이책 결합 구독 서비스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의 다섯 번째 작품으로, 소설 외에 첫 에세이 작이다.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은 30만 부 베스트셀러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의 두 번째 이야기다.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은 추억 속 명작 애니메이션 <빨강머리 앤>의 프리퀄(본편 이전의 이야기를 담은 속편)이자 앤이 입양되기 전의 어린 시절을 다룬 애니메이션 <안녕, 앤>과 함께 ‘나를 처음 사랑하기 시작하는 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밀리의 서재는 백 작가의 인터뷰를 채팅 형태로 각색한 챗북과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읽은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 오디오북도 이날 동시에 공개했다. 백 작가는 챗북 인터뷰에서 이번 작품에 대해 “앤 셜리라는 기념비적인 캐릭터가 탄생한 연원을 찾아가는 내용으로, 언덕을 달려가다가 넘어진 자리에서도 네잎클로버를 발견하는 낙관성이 불행 속에서 어린 앤을 어떻게 살리고 성장시키는지를 보는 것이 포인트”라고 전했다. 특히 집필 과정에서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며, 책의 한 꼭지가 ‘언택트(Untact∙비대면)’와 관련됐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이 선보인 첫 번째 에세이이자, 『빨강머리앤이 하는 말』의 두 번째 이야기인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을 통해 밀리의 서재 정기구독 회원들도 새로운 독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두에게 위로가 필요한 시기인 만큼, 기쁨은 물론 슬픔까지 모두 안아주는 앤의 이야기로 많은 분이 위안을 얻고, 가까운 곳에서 기다리고 있을 행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은 밀리의 서재를 통해 기간 한정으로 선 출간되고, 오는 8월 출판사 아르테에서 정식 출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