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환경부와 함께 음식용기 플라스틱 감축 나서
우아한형제들, 환경부와 함께 음식용기 플라스틱 감축 나서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5.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상근 부회장 , 석용찬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 회장,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푸드테크 기업 (주)우아한형제들이 환경부 및 포장・배달 업계와 손잡고 음식용기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나선다. 

우아한형제들은 2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환경부(장관 조명래),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포장・배달 플라스틱 사용량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석용찬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 회장,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상근부회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협약 참여자들은 플라스틱 용기를 경량화하는 방식으로 용기에 쓰이는 플라스틱을 근본적으로 줄여나가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용기를 규격화하고 두께를 얇게 만드는 방안을 채택했다”며 “다양한 크기의 용기가 산발적으로 제조되고 있는 것을 특정 사이즈 몇 개로 규격화하면 불필요한 제조가 줄어들고, 두께를 얇게 하는 만큼 플라스틱 사용량은 적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방법으로 플라스틱 용기 사용량을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미 사용한 포장・배달 용기는 쉽게 재활용하도록 하는 방안도 마련했다”며 “여러 상품의 재질을 동일하게 만들어 수거 및 처리를 용이하게 만들고, 용기 표면에는 인쇄를 하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인쇄가 없는 용기는 다시 쓰기에 용이하다. 재활용이 쉬운 용기임을 인증하는 제도도 올해 안에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매일 약 1백만 건의 배달 주문이 일어나는 플랫폼 사업자로서 환경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배달의민족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정책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일회용 식기 안 받기 기능 같은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환경부는 이번 협약이 현장에서 적용되는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이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은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가 인증한 친환경 용기를 배달의민족의 배달용품 식자재 온라인몰 ‘배민상회’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일회용 식기 사용을 줄이고 올바른 플라스틱 분리 배출법을 널리 알리는 등 친환경 사회를 만들기 위한 ‘덜덜덜 캠페인(덜 쓰고 덜 남기고 덜 버리자)을 연간 캠페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