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빛’ 조민재 감독, 제7회 들꽃영화상 신인감독상 수상
‘작은 빛’ 조민재 감독, 제7회 들꽃영화상 신인감독상 수상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5.2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민재 감독 [사진=네이버 영화]

[독서신문 송석주 기자] 영화 <작은 빛>을 연출한 조민재 감독이 지난 22일 제7회 들꽃영화상에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작은 빛>은 뇌수술 후 기억을 잃을 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은 주인공 진무(곽진무)가 캠코더를 들고 자신이 진짜 기억해야할 것들을 담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조 감독은 <작은 빛>을 통해 용서와 화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 등을 메타 시네마적인 화법으로 담아내며 개봉 당시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이 외에도 강상우 감독의 <김군>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벌새>의 주연 배우 박지후와 강국현 감독이 각각 여우주연상과 촬영상을 수상했다.

또한 영화사 ‘달리기’의 박두희 대표가 <윤희에게>로 프로듀서상을, <김복동>을 연출한 송원근 감독이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들꽃영화상은 한국 독립영화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14년부터 시작된 영화상으로 기존의 주류 영화산업 밖에서 뛰어난 작품을 만들고 있는 많은 영화인을 조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