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무궁화 금장' 영예 안아
문희상 국회의장, ‘무궁화 금장' 영예 안아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05.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의장집무실에서 한국스카우트연맹 최고 훈장인 ‘무궁화 금장'을 받으며 "어려서부터 직접 보이스카우트를 했고 부모가 되어서도 아이들을 스카우트에 가입시킬 정도로 큰 애정을 갖고 있다”면서 “휴머니즘을 근간으로 하는 한국스카우트연맹이 영원히 빛나길 기원하겠다”고 수훈소감을 밝혔다.

[사진=국회]
[사진=국회]

문 의장은 1996년 제16대 국회의원 당선을 시작으로 20년간 국회스카우트의원연맹의 임원과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2001년 한국스카우트경기북부연맹 초대 연맹장을 역임하는 등 스카우트 운동의 사명달성과 청소년들의 성장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궁화 금장을 수여받게 됐다.

[사진=국회]
[사진=국회]

수여식에는 국회스카우트의원연맹 회장인 이주영 국회부의장, 강태선 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 한국스카우트경기북부연맹 연맹장인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 안병일 한국스카우트연맹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