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독도 #일본군위안부 #강제징용 『신친일파 반일 종족주의의 거짓을 파헤친다』
[리뷰] #독도 #일본군위안부 #강제징용 『신친일파 반일 종족주의의 거짓을 파헤친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4.0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암울했던 일제강점기 당시 이 땅에는 수많은 친일파가 득세해 일제의 조선 무단점거를 합리화했다. 그 대가로 친일파는 막대한 부와 권력을 누리며 호위호식했는데, 광복 75주년을 맞은 올해, 이 땅에서 친일파는 완전히 사라졌을까? 

2004년 귀화한 일본계 한국인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는 오늘날에도 '신친일파'가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7월, 책 『반일 종족주의』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독도, 강제용 배상 문제 등에서 일본 우익세력의 주장을 고스란히 차용한 저자 이영훈 낙성대경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그 대상. '가해자인 일본인 역사 앞에 진실해지지 않는 한, 한국과 일본의 화해나 공동 번영은 불가능하다'는 소신을 지닌 호사카 유지는 "책 『반일 종족주의』에 역사적 진실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본 우파의 주장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부분이 매우 많았다"고 주장한다. 

그 일부를 들여다보면 이렇다. 먼저 강제징용 문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전범 기업 일본제철을 상대로 위자료(배상금)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이 이사장은 '미불금이나 미수금 문제가 재판의 본질'이라 주장했으나, 호사카 유지 교수는 "미지급 임금이나 보상금을 청구한 것이 아니라 불법 행위에 대한 위자료를 청구한 것"이라며 "사실을 왜곡해 이 재판의 본질을 미지급, 미수금 임금 문제로 바꿔 놓았다. 매우 심각한 왜곡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는다. 미수금 문제는 1965년 청구권 협정에서 모두 끝난 문제이지만, 이를 다시 들춰내 강제 징용 문제를 임금 체불 문제로 왜곡했다는 주장이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지적했다.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에서는 빈곤계층의 여인들이 가부장적인 아버지에 의해 기생집에 팔렸고, 그런 성매매 여성들이 위안부로 활동했으며 이 과정에서 강제연행이나 취업 사기가 있었다 해도 그건 민간 모집업자들의 책임이라는 것이 이 이사장의 주장. 이와 관련해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제도는 조선의 기새제와 고창제의 연장선상에서 생긴 제도가 아니라, 여성들을 취업 사기와 납치 등으로 강제 연행해 '위안부'로 만든 새로운 제도였다"며 "(1993년) 고노 관방장관은 위안소가 당시 군 당국의 요청으로 설치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관리 및 위안부 이송에 구 일본군이 관여했고, '위안부' 모집은 감언, 협박 등으로 본인 의사에 반해 이뤄진 것이었으며, 관헌 등이 이에 관여했다고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독도 문제. 이 이사장이 "15세기 초 울릉도를 비우면서 생겨난 우산도가 이리저리 떠돌다가 결국 소멸한 것 (중략) 대한제국의 칙령 41호는 우산도는 환상의 섬이라고 공포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호사카 유지 교수는 "대한제국은 1908년에 우산도라는 독도의 옛 명칭을 사용하면서 1905년 일본이 멋대로 시마네현에 편입시킨 독도에 대해 한국의 영유권을 주장했다. 그러므로 우산도가 환상의 섬이어서 소멸됐다는 이영훈의 주장이야말로 그의 환상이자 거짓말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본서를 통해 거짓에 사실을 섞어 사람을 속이고 나라를 파멸로 몰아가려는 악마가 있다면 그 본질이 무엇인지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일독을 권한다. 


『신친일파 반일 종족주의의 거짓을 파헤친다』
호사카 유지 지음 | 봄이아트북스 펴냄│336쪽│18,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