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기어때, 숙박업계 상생안 마련… 광고비 50% 인하
‘코로나19’ 여기어때, 숙박업계 상생안 마련… 광고비 50% 인하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3.2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여기어때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대구, 경북, 부산 지역 숙박업계를 위한 상생안을 발표했다. 상생안에는 대구 지역 대상 광고비 지원 연장, 경북부산 지역 대상 추가 지원방안이 포함됐다.

25일 여기어때는 대구 지역 중소형호텔을 대상으로, ‘광고비 50% 즉시 지원’을 4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이달에도 이 지역 중소형호텔의 광고비를 반값까지 낮추는 상생안을 실행했다. 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지역 중 하나다. 숙박시설 이용 수요가 크게 위축돼, 자영업자가 대부분인 중소형호텔 점주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여기어때는 제휴점의 운영비 절감을 목표로 광고비를 50%까지 낮춰, 함께 ‘보릿고개’를 넘겠다는 입장이다. 각 제휴점은 개별적 신청 절차 없이 혜택을 일괄 적용 받는다.

여기어때는 또 다른 피해 지역인 경북과 부산 지역을 위한 상생안도 더했다. 주요 제휴점을 대상으로 1곳 당 최대 50만원 상당의 마케팅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회사 측은 “중소형호텔이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상황을 겪고 있어, 핵심 파트너로서 상생안을 준비했다”며 “제휴점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소비자와 제휴점을 위한 지원책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지난 14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한 예약 취소시 ‘수수료 제로 정책’을 적용했으며, 세스코의 관리를 받는 청결 숙소 2000여곳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