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연기
코로나19 여파…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연기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3.1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주국제영화제]

[독서신문 송석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연기됐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10일에 열린 이사회를 통해 기존 4월 30일부터 5월 9일까지 열흘간 진행하기로 했던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를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연기하기로 확정했다.

이사회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를 대표하는 국제행사인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영화제 게스트 및 관객의 건강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진지하고 신중하게 검토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전주국제영화제의 일정을 연기하더라도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점검해 영화제를 진행하는데 있어 만반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1회 전주국영화제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와 팔복예술공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2000년에 시작한 전주국제영화제는 ‘자유·독립·소통’을 슬로건으로 저예산 독립영화의 자립을 추구하는 국제 영화제로 국내는 물론 세계영화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