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영농정착금 5년간 월 100만원으로 확대…”
미래통합당, “영농정착금 5년간 월 100만원으로 확대…”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2.1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독서신문 송석주 기자] 미래통합당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연간 120만원의 ‘농어업인 연금제’를 도입, 청년·창업농 정착지원금을 월 100만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의 단장인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4·15 총선 ‘농어업 공약’을 발표했다.

통합당은 “240만 농민을 위한 농정예산을 확대하겠다. 이를 통해 농축임수산 가구에 연 120만원을 지원하는 '통합 농어업인 연금제'를 추진하고 농업과 달리 직불금이 지원되지 않는 수산업, 임업, 축산업의 소득 안정을 위해 직불제법도 제·개정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청년·후계농 10만명 육성’을 목표로 영농정착지원금 기간을 5년으로, 금액을 월 100만원으로 각각 늘리고 지원대상도 45세 미만으로 확대하는 등 청년·창업·후계농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난안전기본법을 개정해 농업수입보장보험의 정부 지원 비율을 현재 50%에서 70%로 높이고, 농업통계 전담 전문기관(가칭 농업축산통계국)을 새로 만들어 채소가격 안정제 대상 농산물의 조절 생산량을 20%로 확대하는 등 가격 안정을 위한 선제적 조치도 약속했다.

통합당은 “농어촌 현실에 맞는 최저임금을 도입하고, 외국인 농업근로자 배정을 1만5천명까지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