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합 정당으로 발전할 것… 정권심판 향해 달려가자"
황교안 "대통합 정당으로 발전할 것… 정권심판 향해 달려가자"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2.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통합당) 대표가 "하나의 목표, 정권심판의 고지를 향해 힘차게 달려가자"고 말했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출범식에 참석한 황 대표는 "중도와 보수를 포괄하는 자유한국당과 자유민주주의 진영이 국민의 지엄한 명령에 화답해 과거를 딛고 차이를 넘어서 미래를 향해 하나로 결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통합당 출범으로)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큰 걸음을 내디뎠다. 우리의 통합이 정권심판의 열기에 불을 댕겨놓았다"며 "통합당은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보수·중도를 원하는 국민들이 함께하는 대통합 정당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처음에는 '그러다 말겠지' 좌파는 그렇게 비아냥거렸다"며 "우리 안에서도 과연 그럴까 하는 의구심도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결국 실패해 서로 책임을 떠밀고 분열하고 말 것이다, 더 큰 분열을 일으키고 말 것이다, 이런 걱정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합 과정에서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는 게 있었다. 바로 '내려놓음'이었다"며 "서로 한발, 한발을 양보해 큰 통합을 성사했다. 이런 모습 자체가 자유민주 진영의 큰 변화, 우리 국민이 바라는 큰 변화를 이뤄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17일 공식출범한 통합당에 대해 여야는 "도로 새누리당'으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출범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많은 의구심과 우려를 안기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불행한 사건의 장본인들임에도, 국민이 요구한 보수 혁신과 개혁을 위한 아무런 노력과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던 무능과 구태가 통합과정에서 그대로 드러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국민들은 정부와 여당에 실망했지만, 선거를 앞두고 반복했던 단순한 '기득권 지키기 쇼'에도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라져버린 지 오래된 대한민국 보수의 가치를 되찾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최소한의 기대와 '무조건 반대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 비전을 제시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일말의 희망을 조금이라도 충족시킬 수 있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건전한 보수는 바람직하지만 '박근혜 탄핵'의 원죄를 어떻게 씻어낼지에 대해 분명한 답을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오명이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