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그대가 잠시 내 생에 다녀갔을 뿐인데』
[신간] 『그대가 잠시 내 생에 다녀갔을 뿐인데』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2.1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끔은 별들이 땅을 내려 보며/이렇게 말하는 삶 살고 싶네/오늘은 사람들이 참 반짝이는구나” (양광모 「오늘은 사람들이 참 반짝이는구나」 中) 시집 『사람이 그리워야 사람이다』 『네가 보고 싶어 눈송이처럼 나는 울었다』 등을 펴냈으며 다양한 매체에 시가 소개된 양광모 시인의 시집. 시집의 제목처럼 시인은 잠시 시인의 생에 다녀간 ‘그대’ 덕분에 삶이 찬란해졌음을 말한다. 그리고 ‘그대’의 자리에 독자를 초대해 다정한 위로를 건넨다.  

■ 그대가 잠시 내 생에 다녀갔을 뿐인데
양광모 지음│푸른길 펴냄│132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