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손님 없으니 편하시겠네"... 정의당 "감수성 없는 몰지각한 언행" 
정세균 "손님 없으니 편하시겠네"... 정의당 "감수성 없는 몰지각한 언행"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2.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들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들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코로나19로 소비위축의 직격탄을 맞은 시장 상황을 파악하고자 시찰에 나섰다 논란에 휩싸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 정의당이 "현실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었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아 한 자영업자에게 "손님이 없으니 편하시겠네"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14일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전날 정 총장의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이다. 국민들의 아픔에 무감각한 태도였고,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었다"고 꼬집었다. 

앞서 전날 발언이 논란이 되자 14일 정 총리는 "식당 주인이 친밀도를 표현하길래 반가워서 편하게 '지금 장사가 좀 안되더라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으로 농담한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정 총리의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국민들 또한 각자의 생업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정 총리의 정중한 사과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14일로 취임 한 달을 맞이했지만, 이날까지 국무조정실 각 부별 업무보고를 단 한 차례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 여론이 적잖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