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는 ‘입춘’… 일부지역 눈·비
[오늘날씨]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는 ‘입춘’… 일부지역 눈·비
  • 윤효규 기자
  • 승인 2020.02.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입춘인 오늘(4일)은 ‘입춘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는 속담처럼 기온이 낮고 일부지역에 눈이 내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전국이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전국이 점차 흐려져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는 오후부터, 충청도는 밤에, 전라도는 늦은 밤부터 내일(5일) 새벽 사이 눈이 내리겠다. 4일 예상강수량은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충청은 5mm 내외다. 전라도에는 내일까지 5mm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5일까지 예상적설량은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와 충청이 1cm에서 3cm, 전라도가 1cm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에서 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3도에서 1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해5도 4도 ▲서울/경기 4도 ▲강원영서 3도 ▲강원영동 6도 ▲충남 6도 ▲충북 5도 ▲경북 7도 ▲울릉도/독도 5도 ▲전북 6도 ▲경남 10도 ▲전남 9도 ▲제주도 8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에 따르면 전국이 ‘보통’에서 ‘좋음’ 사이다. 

한편, 기압골의 영향으로 내일은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으며, 해기차에 의해 생성된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내일과 모레는 울릉도와 독도에 눈이 내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