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
[신간]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1.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책의 제목은 중요하다. 그중에 굳이 우선순위를 가려야 한다면 단연 시집의 제목일 것이다.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라는 제목은, 말하자면 제목 자체보다 그 제목을 보고 있는 현재의 나를 둘러싼 공기를 생각하게 한다. 참신하기보다는 (좋은 의미로) 이상한 제목이다. 이상한 제목 아래 놓인 수많은 시가 각자의 세계를 구축한다. ‘극단적인 피동형’의 언어가 그렇고, ‘미로 속을 걷는 듯한 문체’가 그렇다. 언어의 한계와 가능성을 탐구하는 시인이 쏟아낸 글자들은 예리하며 촘촘하다. 끝없이 수렴하고 동시에 발산한다. 시인이 가장 애착을 느낀다는 「슬럼」이라는 제목의 시가 특히 인상적이다. 되어가는 기분은 어떤 기분일까?

■ 나는 되어가는 기분이다
이영재 지음│창비 펴냄│192쪽│9,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