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설 연휴 셋째날(26일), 늦은 밤까지 귀경길 혼잡 극심 … 정체구간은?
[고속도로 교통상황] 설 연휴 셋째날(26일), 늦은 밤까지 귀경길 혼잡 극심 … 정체구간은?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1.26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사진=한국도로공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설 연휴 셋째날인 26일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오전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늦은 밤까지 교통 혼잡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이날 오전 9시 요금소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부산 (5시간), 서울->대전 (1시간 40분), 서울->울산 (4시간 40분), 서울->광주 (3시간 20분), 서울->강릉 (3시간), 서울->대구 (3시간 40분), 서서울->목포 (3시간 40분)이다. 

귀경방향 예상소요시간은 부산->서울 (5시간 50분), 대전->서울 (2시간), 울산->서울 (5시간 30분), 광주->서울 (4시간 50분), 강릉->서울 (2시간 40분), 대구->서울 (4시간 10분), 목포->서서울 (5시간10분)이다. 

귀성방향은 비교적 원활한 수준을 보이겠으나, 귀경방향은 오전 9시~10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4시~5시 사이에 최대 혼잡을 이루겠다. 정체는 익일 새벽 2시에서 3시 즈음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혼잡구간으로는 경부고속도로(서울방향)의 경우 오전 9시부터 혼잡이 시작되며, 신탄진에서 북천안, 안성에서 오산, 수원신갈에서 서울요금소까지 시속 80㎞ 이하로 서행하겠다. 혼잡은 다음 날 새벽 1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혼잡시간은 오후 4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대관령터널에서 진부, 평창까지 여주분기점에서 양지, 군자요금소에서 월곶분기점까지 혼잡이 예상된다. 최대혼잡 시간은 오후 5시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오전 9시부터 당진에서 송악, 서평택분기점까지, 발안에서 비봉, 일직분기점에서 금천까지 막히겠다. 정체는 다음 날 새벽 1시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혼잡시간은 오후 5시다.

중부고속도로의 경우 오전 11시부터 혼잡이 시작되며, 남이분기점에서 진천, 일죽에서 곤지암, 경기광주분기점에서 산곡분기점까지 막히겠다. 최대혼잡 시간은 오후 4시며 혼잡해소 시간은 다음 날 새벽 1시다. 

서울양양선의 경우 오전 11시부터 혼잡이 시작돼 인제터미널에서 춘천분기점까지, 동산요금소에서 남춘천까지 차량 이동이 많겠다. 오후 7시가 가장 많이 막히며, 이날 저녁 12시까지 혼잡이 계속되겠다. 

귀경 차량 정체의 경우 오전 8시~9시 혼잡이 시작돼 오전 11시~12시 최대치에 이르고, 오후 5시~6시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시간인 24일부터 26일까지 고속도로 통행요금은 면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