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더 저널리스트 : 카를 마르크스』
[신간] 『더 저널리스트 : 카를 마르크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1.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밍웨이, 오웰, 마르크스는 저널리스트로서 어떤 기사를 썼을까? 헤밍웨이, 오웰에 이어 마르크스까지. 이들의 미번역 칼럼 몇 편에서 시작된 기획이 3년 만에 전 3권 시리즈를 완간했다. 이들은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이면서 동시에 뛰어난 저널리스트였다. 이 책은 마르크스로 종결짓는 시리즈의 마지막 권으로 마르크스의 이미지가 가장 잘 드러난 17편의 기사와 ‘자본론의 입문서’라 불리는 『임금노동과 자본』을 새로 번역해 실었다. 특히 『자본론』을 쓰기 이전, 기자 마르크스가 물질적 이해관계에 눈을 뜨는 과정을 잘 보여준다. 책을 통해 저널리스트로서의 마르크스를 알아보자.

■ 더 저널리스트 : 카를 마르크스
카를 마르크스 지음│김영진 옮김│한빛비즈 펴냄│192쪽│1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