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이해할 차례이다』
[신간] 『이해할 차례이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19.12.2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체 밖에 선 시인이 뒤틀린 얼굴로 건네는 피의 사전. 이 시집은 제38회 ‘김수영 문학상’ 수상 시집으로 “메리 셸리와 이상이 시의 몸으로 만났다”는 심사위원의 평을 받았다. 특히 시인은 여성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우리 사회의 부조리를 날카롭게 꼬집는다. 여성을 침묵하게 했던 폭압적인 사회의 젠더 시스템에 시어들이 내리 꽂힌다. 시인은 공동체 밖에 서서 여성을 향한 시대의 고정관념에 끊임없이 저항한다. 여성의 시선으로 다시 정의되는 시의 세계. 그리고 현실 세계. 우리 사회에서 여성은 죽어야 살 수 있다는 시인의 물음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깊은 고민을 던진다.

■ 이해할 차례이다
권박 글│민음사 펴냄│204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