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닥, 경기도 아파트 인테리어 수요 트렌드 리포트 발표… 18년 된 아파트 가장 많아
집닥, 경기도 아파트 인테리어 수요 트렌드 리포트 발표… 18년 된 아파트 가장 많아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12.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집닥]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인테리어 중개 서비스 전문기업 ‘집닥’(대표이사 박성민)이 경기도 아파트 인테리어 수요 트렌드 리포트를 공개했다. 집닥을 통해 인테리어를 진행한 아파트의 평균 준공년도는 2001년이었으며, 인테리어 의뢰가 가장 많았던 시공 면적은 86~116㎡(48.6%)이었다. 

‘집닥 기업부설연구소’가 지난 1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 소재 아파트 가운데 집닥을 통해 인테리어를 진행한 공사 중 1,000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집닥을 통해 아파트 인테리어를 진행한 고객 중 경기도 지역의 평균 준공년도는 2001년으로 약 18년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6월 ‘집닥, 서울 아파트 인테리어 교체 수요 리포트’에서 발표한 ‘10~19년된 아파트의 인테리어 계약이 가장 많음’과 유사한 수치다.

조사 대상 아파트 가운데 가장 오래된 아파트는 1982년에 부천 지역에 준공되었으며, 수원, 남양주, 평택, 고양, 김포, 오산, 구리 등 2019년에 준공된 아파트에서도 인테리어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준공된 아파트의 인테리어 고객은 중문 추가, 조명 추가 및 교체, 욕실 타일 교체 등 기존 공간에서 옵션을 새롭게 추가하는 부분시공이 주를 이뤘고 대부분 입주 전 공실 상황에서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테리어 의뢰가 가장 많았던 시공 면적은 86~116㎡(48.6%)으로 절반 정도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50~82㎡(23.8%), 119~149㎡(14.6%), 152~182㎡(8.2%), 185~215m㎡(3.8%), 50㎡ 미만(0.6%), 218㎡ 이상(0.4%) 순으로 많았다. 

집닥 박성하 마케팅팀 팀장은 “인테리어 잠재 고객 수요 파악과 집닥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이번 수요 조사를 진행했다”며 “이를 통해 타겟 마케팅을 보다 활발하게 진행함과 동시에 지역별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집닥을 통해 인테리어를 진행하는 고객의 만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