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엄마도 아들은 처음이라』
[신간] 『엄마도 아들은 처음이라』
  • 송석주 기자
  • 승인 2019.10.1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춘기 자녀를 다루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자녀의 질풍노도(疾風怒濤)를 한아름 품어줄 수 있는 부모가 되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로 보인다. 특히 엄마와 아들의 관계가 그렇다. 말이 없는 아들. 신경질 내는 아들. 게임만 하는 아들을 상대하는 일은 거대한 벽을 보고 있는 것처럼 막막하다. 심리상담 전문가인 저자는 “엄마는 좋은 엄마가 되려고 애쓰다 좌절해서 불안에 휩싸이는 것을 벗어나, 아들에 대한 믿음을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 그럴 때 아들은 자신의 있는 모습을 그대로 인정하고 자존감이 있는 남자로 성장한다”고 말한다. ‘엄마와 아들 함께 성장 프로젝트’

■ 엄마도 아들은 처음이라
안정현 지음│꼼지락 펴냄│204쪽│13,5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