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광화문 일대에서 훈민정음 증강현실 체험 이벤트 진행… 11월까지
교보문고, 광화문 일대에서 훈민정음 증강현실 체험 이벤트 진행… 11월까지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9.2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교보문고]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교보문고(대표 박영규)가 교보생명(회장 신창재)과 함께 내달 9일 573번째 한글날을 기념해 28일부터 오는 11월 7일까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증강현실 등을 이용한 이벤트 ‘뿌리깊은 나무 광화문 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뿌리깊은 나무 광화문 편’은 참가자들이 역사 속 주인공이 돼 훈민정음 창제 이후부터 반포까지 과정을 광화문 일대에서 직접 체험하며 미션을 해결해나가는 이벤트다.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 세종이야기 전시관, 세종문화회관 한글마당, 교보문고 광화문점 등 곳곳에서 증강현실(AR)과 ‘양방향 실시간통신’(RTC, Real-Time Communication), ‘3D MAX’ 등의 기술이 접목된 체험을 할 수 있다.

오는 29일에는 역사강사 최태성이 교보생명에서 선발한 대학생들과 함께 직접 체험해볼 예정이다. 또 내달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교보문고 광화문점 내 이벤트와 관련한 특별 체험관이 운영된다.

해당 이벤트는 무료로 진행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에서 ‘더 미션’을 검색해 무료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받고, 서울 광화문 일대로 이동해 체험을 시작하면 된다. 모든 미션을 해결하고 스토리를 마치면 엔딩에 이르게 되고, 사은품, 기념품을 수령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