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닥, 상반기 건축 트렌드 공개… ‘서울’ ‘턴키’ ‘신축’ 비율 높아
집닥, 상반기 건축 트렌드 공개… ‘서울’ ‘턴키’ ‘신축’ 비율 높아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9.1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닥'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2019 상반기 건축 트렌드 [사진= 집닥]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대표이사 박성민)이 고객 데이터 분석을 통한 ‘2019년 상반기 건축 트렌드’를 공개했다.

이번 건축 트렌드는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의 견적을 문의한 고객의 데이터 중 1천여 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로, 공사계약 범위와 더불어 지역, 건축유형, 공사유형 등 여러 관련 수치를 포함했다.

계약방식 유형별로는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턴키’(Turn key)가 451건(약 45%)으로 가장 많았으며 ‘설계’가 337건(약 34%), ‘시공’은 216건(약 21%)으로 집계됐다. 이는 검증된 설계사무소와 시공업체를 동시에 소개받아 디자인과 공사를 한번 해결하기를 원하는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결과다.

지역별 건축의뢰는 서울이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경기(29.1%), 강원(5.8%), 광주(5.2%), 인천(4.5%) 순이었다. 서울 지역을 세부 분석한 결과 강남, 마포, 송파, 종로, 용산 순이었다. 경기 지역은 용인, 양평, 화성, 가평, 남양주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용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간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다가구주택은 서울이 80.5%, 경기가 19.5%였으며, 다세대주택은 서울이 80%, 경기가 20%, 다중주택은 서울이 93.8%, 경기가 6.2%로 나타났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서울이 31%, 경기가 69%, 창고 및 공장은 서울이 5.3%, 경기가 94.7%, 숙박시설은 서울이 28.6%, 경기가 71.4%, 의료시설은 서울이 25%, 경기가 75%였다. 

건축유형별로는 ‘신축’이 전체의 80%를 차지했으며, ‘리모델링’은 9%, '증축' 8%, '용도변경' 3%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