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폼장] 9월에 음미하기 좋은 시 
[지대폼장] 9월에 음미하기 좋은 시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9.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바다는 바다끼리 어울린다/동해바다 서해바다와/물을 가르는 폭풍의 열기 속에/태평양과 대서양의 바다가 어울려/저 우람한 격정을 삭히다//때론 분노하고 할퀴며 위로하면서/피안에 닿는 저 물 사위/세상이 하나라며/저리도 아우르며 아득한 창세기/밀물져 오는 하나님의 바다//한생의 비명이 저 파도의 무리/오늘도 우주에서 하나가 되어/나의 허파로 다독이며/푸른 숨을 쉬어 생명을 푸른다 - 「창세기 바다」 -

가지런히 두 손 모아 너를 기다린다/행여 오는 길에 비바람 맞을까봐/내내 설레어 보며 마음 두면서/햇살 두른 너의 미소 하나 그리며/나 이제 사랑하리라/너의 빈 그림자도 나에게는 행복이야/세상 하늘 모든 언어 고운 빛으로/너의 침묵 안에 피울 수 있도록/누구보다 너의 애린 마음 달래주리라/ 깊은 샘이 되어 너의 곁에서 - 「기다림」 -

차운 가을바람 입김 소리/카아시아 잔허리 휘어 쥐고/까르르 눈물 젖는 웃음보/든홒은 하늘 위에/그려 놓은 삶의 무게들/빠른 걸음으로 달리는데//숲속 청아한 울음소리/여름 따라 갔을까/비워가는 여름의 단상 위에/겸손한 가지들의 침묵이여//9월 하늘 가득히/통통한 알곡을 키워가는/부지런한 농심의 땀방울도/가슴 안에 심어온 기쁨도/풍요로운 들녘에서 익어갔다 - 「9월의 노래」 -


『창세기 바다』
김선례 지음 | 빛 펴냄│152쪽│10,000원

* 지대폼장은 지적 대화를 위한 폼나는 문장이라는 뜻으로 책 내용 중 재미있거나 유익한 문장을 골라 소개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