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다시, 내가 되다』
[신간] 『다시, 내가 되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19.09.0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히 율곡의 어머니로만 우리가 신사임당을 보는 거지. 한 인간으로서 신사임당을 보는 게 아니라는 거지 지금.” 유시민은 신사임당을 ‘율곡의 어머니’로만 한정한 '오죽헌' 안내문을 비판했다. 엄마는 결혼하면 자신의 이름을 잃는다. 누구의 남편, 누구의 엄마, 누구의 아내로 지칭될 뿐이다. 이 책은 엄마가 자신의 이름을 잃지 않도록 위로와 격려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제시하고 있다. 나 자신에게 집중하고 싶은데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잘 모르는 엄마들에게 술술 읽히면서 '엄마 성장'이라는 긴 여정의 가이드 역할을 해주고 싶다는 작가. “워킹맘도 전업맘도 바로 지금 행복해지기!”

■ 다시, 내가 되다
지정화 지음│자유문고 펴냄│240쪽│14,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