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
[신간] 『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8.2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시인들은 낯선 사람들과 섞여 살아야 한다. 그리해 낯선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해변에서, 낙엽 속에서 문득 시를 읊을 수 있어야 한다. 그럴 때만 우리는 진정한 시인이며 시는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던 칠레의 국민 시인이자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인 파블로 네루다의 시집이다. 파블로 네루다의 시집이 번역돼 국내에 출간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굴곡진 라틴아메리카와 칠레 현대사 속에서 '문학 투사'로 손꼽히는 동시에 서구의 가장 고전적인 시인이라는 평을 받는 네루다가 남긴 2,500편의 시 중에서 그의 시 미학을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작을 선정해 수록했다. 


■ 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
파블로 네루다 지음 | 김현균 옮김 | 민음사 펴냄│432쪽│1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