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 전 대표, ‘웹하드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 벗었다
‘여기어때’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 전 대표, ‘웹하드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 벗었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8.1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명섭[사진=위드이노베이션]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 대표. [사진=위드이노베이션]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위드웹 대표가 ‘웹하드 관련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를 벗었다.

19일 위드이노베이션(여기어때 운영사)의 모회사 위드웹은 최근 검찰이 심명섭 전 대표의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심 전 대표는 위드웹이 과거 지분을 보유했던 웹하드 업체의 음란물 유통을 방조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당시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심 전 대표가 427만 건의 음란물 유통을 방조해 모두 52억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결과 심 전 대표는 회사 지분을 소유했을 뿐, 업체 경영과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 전 대표는 지난해 관련 논란 이후 대표이사직을 내려놓고, 위드웹 보유의 해당 회사 지분 역시 모두 매각했다.

심 전 대표는 위드이노베이션과 위드웹의 창업자이자 대주주로, 국내 O2O 업계 1세대 리더로 꼽힌다. 2014년 출시한 여기어때를 중소형호텔 예약 서비스에서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플랫폼으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주목 받았다. 심 전 대표는 지난해 ‘웹하드 논란’ 이후 대표이사 직에서 물러났다.

심 전 대표는 당시 “웹하드 사업, 경영에 일체 관여하지 않고, 오로지 여기어때에 집중하고 있다. 법적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회사와 동료에게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전 대표의 사임 이후 위드이노베이션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2018년 매출은 686억원으로 2년사이 3배 가깝게 성장했다.

심 전 대표는 최근 글로벌 사모펀드에 위드이노베이션 지분 약 50% 전체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과거 국내 서비스 플랫폼 분야를 통틀어 M&A 또는 IPO를 통한 최대주주의 일부 지분 매각은 있었지만, 이번 딜은 최대주주가 사모펀드에 지분 전량을 매각한 첫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