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대한민국] 『신오토기보코』
[책 읽는 대한민국] 『신오토기보코』
  • 유지희 기자
  • 승인 2019.08.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83년에 간행된 일본 에도시대의 민간 설화집이다. 김시습의 『금오신화』와 중국의 『전등신화』의 영향을 받은 작품으로, 일본의 기이한 이야기 48편을 모아 실었다. 사람이 뱀으로 변하거나 혼령이 깃든 동물이나 요괴가 등장하는 등 항간에 떠도는 소재를 소박하게 담아 내는 등 당대 일본의 모습을 보여 준다. 귀신의 존재나 기이한 현상에 대한 당시 에도인의 인식과 사고, 윤리관이나 종교관도 엿볼 수 있다. 책에는 17세기 삽화를 살려 실었고, 조선에 떠도는 기이한 이야기를 모은 『천예록』과 비교 분석한 글을 부록으로 수록했다.

■ 신오토기보코
낙화우거 지음│지식을만드는지식 펴냄│342쪽│18,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