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작은 친절』
[신간] 『작은 친절』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7.3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에서 타니샤가 새 옷에 포도 주스를 쏟자 반 아이들이 웃음을 터뜨린다. 주인공도 웃음이 나왔지만 꾹 참고 어떻게 하면 타니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한다. 엄마가 항상 친절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책은 타니샤를 돕기 위해 계속해서 고민하는 주인공을 보여준다. 타니샤를 돕기 위해 주인공이 선택한 방법은 무엇일까? “내가 할 수 있는 건 아주 작은 일뿐이에요. 하지만 내가 하는 작은 일이 언젠가 다른 사람들이 하는 작은 일과 만날 수 있지 않을까요? 그 작은 일들이 함게 모이면 점점 크게 자랄 거예요”라고 책은 끝을 맺는다. 시카고 공공도서관 등이 선정한 2018년 베스트 그림책.  

■ 작은 친절
팻 지틀로 밀러 지음│이정훈 옮김│북뱅크 펴냄│32쪽│14,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