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신문의 날 기념식서 ‘제3회 인터넷 언론상 시상식’ 거행
인터넷 신문의 날 기념식서 ‘제3회 인터넷 언론상 시상식’ 거행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7.2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23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 ‘2019 인터넷신문의 날 기념식’에서는 ‘제3회 인터넷 언론상 시상식’이 거행됐다. 

시상은 총 2개 부문(인터넷신문 부문, 기자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인터넷신문 부문은 ▲더스쿠프 ▲데일리한국 ▲시사저널e ▲에너지경제 등 총 4개사가 선정됐다. 기자 부문은 ▲뉴스핌 임성봉 외 1명 ▲더스쿠프 이윤찬 외 3명 ▲더팩트 임영무 외 4명 ▲더팩트 이철영 외 2명 ▲데일리한국 권오철 외 1명 ▲비즈니스워치 박수익 외 2명 ▲세계파이낸스 유은정 외 1명 ▲시사위크 정계성 ▲시사저널e 이승욱 외 4명 ▲투데이신문 김태규 등 총 10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인신협 산하 ‘i-어워드위원회’(위원장 최정식) 주관으로 진행되는 ‘제3회 인터넷 언론상’은 인터넷 언론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인터넷신문의 지속적인 발전과 저널리즘의 질적 향상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시상에 앞서 i-어워드위원회 최정식 위원장은 “올해는 사회 소외계층부터 대기업, 정치 이슈까지 사회 전반의 다양한 이면을 새로운 시선으로 추적·고발하는 심층기획 보도들이 두드러졌다”며 “인터넷 언론상을 통해 한국 인터넷신문의 존재 의미를 보여주는 이러한 보도들이 국민들에게 더 널리 알려질 수 있길 바란다”고 심사평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