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9’서 애니메이션 기획자 위한 커퍼런스 개최… ‘애니메이션 PD들에게 영감을!’
SBA,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9’서 애니메이션 기획자 위한 커퍼런스 개최… ‘애니메이션 PD들에게 영감을!’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7.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사진=서울산업진흥원]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가 16일 ‘애니메이션 PD들에게 영감을!’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또 기업 주도형 비즈니스 이벤트 ‘이그나이트’도 열렸다. 이들 프로그램은 지난 15일 개막한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9’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애니메이션 전문 기획자를 대상으로 ‘Digital Short Ani는 성공하는 중인가’ ‘글로벌 애니메이션 트렌드’ ‘한국애니-그래도 우리는 도전한다’ ‘애니 포 세일 : 굿즈 파는 애니메이션의 시대에 관해’ ‘애니메이션 시청자 행동 성향 보고서’ ‘A:LAB과 기획을 위한 시간: 무엇이 달라지고 있는가’ 등 여섯개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런던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국제기자 줄리아나 코란텡(Juliana Koranteng)이 연사로 나섰다. ‘Digital Short Ani는 성공하는 중인가’을 주제로 진행된 컨퍼런스에서는 “애니메이션 산업 규모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2019년 역시 그 성장세가 지속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케이블, 위성, 스트리밍 플랫폼 등 다양한 시청 플랫폼이 늘어나면서 콘텐츠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인공지능, IoT, 5G, 블록체인, VR, A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의 영향을 받아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형태의 디지털 애니메이션 콘텐츠가 출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번째 컨퍼런스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트렌드’를 주제로 진행됐다. 연사로는 영국대학교 졸업 후 밀라노에 거주하고 있는 기자, 작가, 에디터이자 컨설턴트인 마크 워든(Mark Worden)이 맡았다. 마크 워든은 글로벌 애니메이션 트렌드로 시장의 ‘급성장’과 ‘성인용 콘텐츠의 확대’를 꼽았다. 디지털 플랫폼과 AR, VR 등 기술의 발전으로 콘텐츠 시장이 확대되면서 애니메이션 사업 규모 역시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아동, 청소년을 위한 콘텐츠로 생각되던 만화, 애니메이션에 대한 서구인들의 시각이 변화하면서 성인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한 3D, 실사화된 애니메이션 콘텐츠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애니메이션 제작 트렌드로는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기술의 융합을 꼽았다.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아날로그 기술이 사라질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 다르게 디지털 기술과 2D, 스톱모션 기법 등 전통적인 아날로그 기술이 결합된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으며, 소비자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마크 워든은 특히 애니메이션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창의성’을 꼽으면서, 앞으로 애니메이션은 스크린 세상을 넘어 창의적인 방법을 통해 우리 삶 속에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 번째 컨퍼런스는 ‘한국 애니-그래도 우리는 도전한다’를 주제로 국내 애니메이션, 콘텐츠 업계 전문가 좌담회가 진행됐다. 영화 전문 주간지 씨네21 김현수 기자가 사회를 맡았으며 콘텐츠 개발 및 커머셜을 제작하는 ‘스튜디오 쉘터’ 양정우 대표, 스트리밍 플랫폼 ‘라프텔’ 김범준 대표, 서브컬처 브랜드 ‘래드독컬처하우스’ 이재하 부사장, 애니메이션을 제작하는 ‘스튜디오애니멀’ 조경훈 대표이사가 패널로 참석했다. 좌담회는 ‘대중이 원하는 애니메이션, 그리고 장르는 무엇인가’ ‘IP를 찾아서’ ‘글로벌을 향해’ ‘밸류체인’, ‘유통’ 등 5개의 키워드에 맞춰 각 제작사, 플랫폼 기업, 콘텐츠 매체 종사자의 시선으로 국내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애니 포 세일 : 굿즈 파는 애니메이션의 시대에 관해’를 주제로 한 네 번째 컨퍼런스는 씨네 21 김현수 기자가 연사로 나섰다. 김현수 기자는 현재 영화, 애니메이션 업계에서는 ‘굿즈가 없으면 마케팅이 안 된다’는 말과 함께 굿즈 마케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과거에도 굿즈를 소비하는 문화가 존재했지만, 최근 다시 부활하게 된 이유로 ‘감성’ 키덜트 문화’ ‘한정판에 대한 욕구’ ‘아날로그 감성’ 등의 키워드를 꼽았다. 영화의 감성을 소유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니즈가 새로운 소비패턴으로 정착했으며, 특히 애니메이션은 기획 단계부터 굿즈 제작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섯 번째 컨퍼런스는 애니메이션 시청자 행동 성향 보고>에 관해 전략/리서치 컨설팅 기관이자 디지털 스튜디오인 듀빗(Dubit)의 글로벌 트렌드 담당 수석 부사장 데이비드 클리먼(David Kleeman)의 강연이 진행됐다. 데이비드 클리먼은 현재 수많은 콘텐츠 속에서 아이들은 선택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연령별 특성에 따른 콘텐츠 선택 기준, 선호 플랫폼 등 리서치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사와 미디어, 플랫폼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전했다.

‘SPP 2019’ 2일차 마지막 컨퍼런스는 ‘A:LAB과 기획을 위한 시간: 무엇이 달라지고 있는가’에 대한 좌담회가 진행됐다. 좌담회는 ‘CJ ENM’ 애니메이션 사업부 이은선 차장이 사회를 맡았으며, ‘브릭스튜디오’ 우경민 대표, ‘38℃ Animation Studio’ 신태식 대표, ‘밀리언볼트’ 맹주공 대표와 안병욱 감독이 패널로 참석했다. ‘에이랩’(A:LAB)은 애니메이션 기획 개발 과정을 지원하며, 새롭게 개발된 작품의 투자는 물론 마케팅, 사업 등 전 과정을 함께하는 CJ ENM의 애니메이션 개발 프로그램이다. 좌담회에서는 ‘에이랩’에 대한 네 명의 애니메이션 감독의 의견과 에이랩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느꼈던 점에 대한 자유로운 논의가 진행됐다.

이 날 ‘이그나이트’에서는 EBS의 키즈 채널을 운영하는 EBS 미디어의 ‘BABY BUS’ 사업 설명회가 진행됐다.

‘SPP 2019’의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컨퍼런스와 이그나이트가 진행된다. 한국 웹툰의 성장 과제와 전망에 대한 프리미엄 컨퍼런스 ‘중국 만화시장의 기회와 미래’ ‘플랫폼 시대의 Super IP 인큐베이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그나이트에서는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틱톡코리아의 ‘15초만에 Z세대를 사로잡은 글로벌 쇼트비디오 틱톡’ 사업설명회와 중국 글로벌 완구 라이센싱 업체 아이토이즈(IToys)의 한중합작특촬극 ‘레전드 히어로 삼국지’의 성공사례를 통해 바라 본 아이토이즈의 비전공유 설명회가 예정돼 있다.

서울산업진흥원 콘텐츠산업본부 박보경 본부장은 “SPP는 비즈니스 상담회뿐 아니라 세계적인 콘텐츠 산업의 미디어 환경 변화와 트렌드 이슈를 공유하는 컨퍼런스 프로그램을 통해 애니메이션, 웹툰 업계 관계자에게 지속적인 영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