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논설위원 SBS 사직… 지하철 몰카 혐의 때문?
김성준 논설위원 SBS 사직… 지하철 몰카 혐의 때문?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07.0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준 SBS 논설위원 [사진= 연합뉴스]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지하철 불법촬영(몰카) 혐의를 받는 김성준(56) SBS 논설위원이 SBS를 퇴사했다. 

SBS 측은 8일 한 매체에 “해당자는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해 수리됐다”고 밝혔다. 

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범행사실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 

김 논설위원은 1991년 SBS에 입사해 2017년까지 SBS 간판 뉴스인 ‘SBS 8시 뉴스’를 진행했다.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을 지냈으며,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하며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진행했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김 논설위원이 입건된 후로 프로그램 담당 PD가 대신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