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대한민국] 『풍자화전』
[책 읽는 대한민국] 『풍자화전』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7.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책은 일본의 극 노의 대성자 제아미가 저술한 첫 노 이론서다. 걸출한 노의 작자일 뿐만 아니라 연출가이자 배우이기도 했던 제아미는, 그의 오랜 실전적 경험과 아버지 간아미로부터의 유훈 등을 토대로 해 이 책을 지어 남겼다. 『풍자화전』의 주제는 무대 위에서 예술의 ‘꽃’을 피우기 위해서 연기자들이 가져야 할 올바른 ‘수련’의 태도를 제시하고 강조하는 데에 있다. 방송인 김제동은 내 인생의 책으로 『풍자화전』을 꼽고 "나이대별로 수련해야 하는 요소들, 일어날 수 있는 마음의 혼돈을 상세히 기록한 책"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 풍자화전
제아미 지음│김충영 옮김│지만지드라마 펴냄│172쪽│14,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