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 24개소 선정… ‘모든 이를 위한 관광지’
문체부,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 24개소 선정… ‘모든 이를 위한 관광지’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6.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2019년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으로 6개 관광권역의 관광지 24개소를 선정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열린 관광지’는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해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최소한의 관광활동을 보장받을 수 있는 ‘모든 이를 위한 관광지’로 만드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지원한 지방자치단체 13곳 중 9곳이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차 면접에 참여했으며, 최종적으로 관광지 24개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열린 관광지'는 ▲강원도 춘천 소양강 스카이워크 ▲전북 남원 백두대간 생태교육장 체험관 ▲전북 장수 와룡 자연휴양림 ▲경남 김해 낙동강레일파크 ▲제주 서귀포 올레7코스 등이다. 

선정된 관광지에는 전문가들의 맞춤 컨설팅을 거쳐 세부 개선 계획을 확정한 후 본격적으로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부터 권역 단위로 열린 관광 환경을 조성함에 따라 각 열린 관광지 자체의 매력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열린 관광지 간 연계 관광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