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대한민국] 『울림이 있는 말의 원칙』
[책 읽는 대한민국] 『울림이 있는 말의 원칙』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6.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은 정보에 지나지 않지만 누가 그 말을 하는가, 그 근원에 어떤 마음이 존재하는가에 따라 의미 자체가 달라진다. 저자는 울림이 있는 말의 원칙들을 이 책에 정리하면서 인생을 풍요롭게 살고 싶다면 상대를 먼저 풍요롭게 하라고 말한다. 상대가 이기면 나도 결국 이기게 된다. 나를 통해 상대가 풍요롭게 되면 나도 상대로 인해 풍요롭게 된다. 진심은 결국 통하게 돼 있다는 말을 믿고 오늘부터 당신의 입을 통해 나가는 모든 말에 진심을 실어보자.

■ 울림이 있는 말의 원칙
아오키 사토시 지음│이정환 옮김│나무생각 출판사 펴냄│212쪽│1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