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 발표
정부,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 발표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06.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등 7개 부처가 본격적인 여름철 물놀이 시기를 맞아 물놀이 사고 및 인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지난 13일 발표했다.

먼저 7개 부처는 ‘물놀이 안전 정책협의체’를 공동으로 구성 및 운영해 합동점검, 사고예방 홍보 및 교육, 제도개선 사항 발굴 등 물놀이 안전정책 전반에 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강, 계곡의 물놀이 지역 1,202개소에 구명조끼, 구명환 등 안전장비를 비치하고 271개 해수욕장에는 인명구조선, 구명보트, 수상오토바이를 배치하는 등 안전시설 및 장비를 확충해 물놀이 사고 예방 및 긴급대응에 만전을 기한다. 

안전사고 우려지역 및 사고다발지역에 대한 순찰도 강화한다. 전국 289개 물놀이 지역에는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 및 운영한다. 

물놀이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6월 중순부터는 강, 계곡, 해수욕장, 국립공원, 물놀이 유원시설 등 모든 물놀이 지역에 대해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해운대, 대천, 중문 등 7개 해수욕장에는 실시간 이안류 감시서비스를 설치해 영상 및 문자를 통해 이안류 예측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