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향년 97세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향년 97세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06.11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시절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 [사진= 연합뉴스]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 여사가 오늘 오후 11시 37분 소천했다”고 밝혔다. 

이희호 여사는 지난 9일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정도로 병환이 위중해졌다고 알려졌다. 한 달여 전부터 앓고 있던 간암이 악화된 것이라는 말이 있었다. 

이 여사는 그동안 노환으로 수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으며, 올해 3월부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VIP 병원에 입원 중이었다. 

이 여사는 1922년생으로, 이화여고와 이화여전,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했다. 또한,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1958년 스카렛 대학교에서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귀국 후 YMCA 총무와 여성문제연구소 회장 등을 역임하며 기독교 여성운동에 주력했다. 

1962년 집안의 반대를 뿌리치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결혼했고 정치적 동반자로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했다. 1973년에는 일본에서 남편이 납치되는 사건을 겪었고, 1980년에는 남편에게 내란음모죄로 사형이 선고돼 고통을 겪었다. 내란음모죄 사건 당시에는 국제적 구명운동에 앞장서기도 했다. 

1997년 김 전 대통령이 4수 끝에 대통령에 당선된 뒤에는 영부인으로서 여성문제 해결에 노력했다. 특히, 외환위기 직후에는 사회봉사 단체 ‘사랑의 친구들’과 ‘여성재단’을 설립해 고문직을 맡기도 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영부인으로서는 최초로 평양을 방문했다. 

2009년 김 전 대통령 별세 이후에도 동교동계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으며,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자리를 지키며 대북사업을 도왔다. 

매일 성경을 읽었던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고 알려졌으며, 생전에 인권과 여성문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다수의 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