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논란 남태현이 삭제한 사과문 [전문]
‘양다리’ 논란 남태현이 삭제한 사과문 [전문]
  • 윤효규 기자
  • 승인 2019.06.07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남태현 인스타그램]

[독서신문 윤효규 기자] 가수 장재인을 두고 바람을 피웠다는 논란을 빚고 있는 그룹 ‘사우스클럽’의 보컬 남태현이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분께 깊은 사죄를 드란다”며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정리 중이니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남태현과의 공개연애를 선언한 장재인은 앞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남태현이 바람을 피운 듯한 정황을 폭로한 바 있다. 

한편, 장재인과 남태현이 함께 출연하는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 제작진은 이날 논란이 불거지자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는데 10인 출연자의 솔직한 감정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태현이 삭제한 인스타그램 사과글 전문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 분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개제(게재의 오타인듯) 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정리중이니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 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