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장재인 두고 바람?… ‘양다리’ 걸치는 사람은 따로 있다
남태현, 장재인 두고 바람?… ‘양다리’ 걸치는 사람은 따로 있다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6.0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사우스클럽'의 보컬 남태현 [사진= 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그룹 ‘사우스클럽’의 보컬 남태현이 연인이었던 가수 장재인을 두고 바람을 피운 듯한 정황이 장재인에 의해 폭로돼 논란이다. 

장재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남태현의 배신을 암시하는 총 3건의 글과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남태현과 한 여성이 나눈 듯한 해당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사진에서는 해당 여성이 남태현이 장재인과 함께 영화관에서 목격됐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내가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니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야. 한 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말했다. 이에 남태현은 “없었던 거 맞다고 온오프가 많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장재인이 공개한 인스타그램 메시지 캡처 사진에는 한 여성이 장재인에게 “제가 죄송해요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 게 나을 거 같아서. 그저께 (남태현과) 같이 있었어요. 저랑”이라며 “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관계고 걔 말로는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고 있다고 들었거든요. 전부 거짓말이었던 거 같네요”라고 말했다. 

장재인은 메시지 캡처 사진 밑에 쓴 글을 통해 “이런 연락 받은 거 한두 분이 아니에요”라며 “그 많은 여자분들 그렇게 상처주고 굳이 받지 않아도 될 상처 떠안고 살게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또한 “정신 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며 남태현과의  결별을 암시했다. 지난 4월 공개연애를 선언한지 46일만이다.           

남태현이 장재인을 두고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은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지만, 많은 커플이 장재인과 마찬가지로 상대방의 바람을 원인으로 이별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배신당하는 처지에서는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 들지만, 상대방이 도대체 왜 자신을 두고 바람을 폈는지 이유는 알지 못한다.  

일각에서는 사람 중에는 바람을 피우는 부류가 따로 있다고 말한다. 세계적인 철학자 아비샤이 마갈릿 이스라엘 히브리대 철학과 교수는 다양한 배신의 이유를 철학적으로 분석한 책 『배신』에서 연인을 두고 바람을 피우는 유형을 ‘모듈형 인간’이라고 분류한다. ‘모듈형 인간’은 연인에게 또 다른 연인 사이의 관계를 철저하게 속이는, 소위 ‘양다리’를 걸치는 유형이다.    

마갈릿 교수에 따르면, ‘모듈형 인간’은 두 연인이 서로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하도록 기를 쓰고 노력한다. 그는 “양립 불가한 두터운 관계와 마주친 배신자들이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심리 기제는 두 사람을 떨어뜨려 놓는 것”이라며 “접촉하면 폭발하는 건전지의 양극 단자와 음극 단자를 가까이 두지 않는 것처럼, 이들은 양립 불가로 인한 괴로운 상황을 피하려고 엄청나게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모듈형 인간’은 들키지만 않는다면, 배신을 하면서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마갈릿 교수는 “모듈형 인간은 배신당한 사람이 자신의 행동 때문에 피해를 본 것은 전혀 없다고 느끼기에 감정적으로 동요하지 않는다”며 “(모듈형 인간은) 애인과 배우자를 각각 두는 것이 하나를 위해 나머지를 희생해야 하는 범주의 일이라고 여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마가릿 교수는 “배신한 사람도 자기가 관습적으로 배신이라고 여기는 행위를 한다는 것은 알고 있었고, 그런 만큼 배신당한 사람에게 불륜을 숨기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했다. 그렇지만 그 일은 그저 사회적 타당성 문제라고만 생각했지 인간적 혹은 도덕적 깊이를 부여하지 않았다”며  “그도 그럴 것이 배신자는 배신당한 사람을 여전히 아끼고 있고, 배신당한 사람과 무관한 행위를 했다고 해서 그 사람에 대한 예전 감정이나 애착이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모듈형 인간’에게 배신당한 사람은 ‘모듈형 인간’이 바람을 피울 때조차 자신을 생각했을 거라고 위안을 삼을 수도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마갈릿 교수는 “배신당한 사람은 배신한 사람의 마음속에 항상 자기가 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건 절대로 진실이 아니다”라며 “배신하는 사람은 애인과 함께 있을 때 배신당한 사람을 생각하지 않으려 최대한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는 “배신자의 입장에서 배신당하는 사람은 속이거나 하는 식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 다시 같은 곳에 같은 상처는 남기지 말아야지. 그걸로 된 거다. 그냥 그때의 아픔을 기억하고 두 번 다시 비슷한 사랑에게 비슷한 상처를 받지 않으면 된 거다.” 작가 하태완은 책 『모든 순간이 너였다』에서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받은 이들에게 이렇게 전한다. 이별의 이유가 상대방의 바람이고, 그 바람의 원인은 상대방이 원래 ‘바람을 피우는 부류’이기 때문이었다는 사실도 상대방의 배신으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듯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