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개최... “예술적 휴식시간 될 것”
예술의전당,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개최... “예술적 휴식시간 될 것”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6.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예술의전당]
[사진=예술의전당]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어른·아이를 아우르며 두터운 팬 층을 확보한 ‘앤서니 브라운’의 대규모 전시회가 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아트센터 이다(대표 홍경기), 마이아트예술기획연구소(대표 주형근)와 공동으로 오는 6월 8일부터 9월 8일까지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극장展’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국내 미발간 작품을 통해 섬세한 붓 터치와 아름다운 이야기가 전해주는 행복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에는 앤서니 브라운의 초기 아이디어 북과 함께 기발한 상상력이 넘치는 원화 전시가 주축을 이룬다. 그동안 국내에 소개되지 않았던 작품도 최초로 공개된다. 총 200여 점의 원화와 영상, 미디어 아트가 눈과 귀를 황홀하게 해 줄 계획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올해의 신작 ‘Little Frida (나의 프리다)’는 원화와 함께 뮤지컬 쇼케이스로 감상할 수 있어 앤서니 브라운 작품세계를 더욱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스토리텔러와 함께하는 전시 투어, 행복도서관, 공식 키즈 프로그램 등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주제에 따라 10개의 섹션으로 다채롭게 준비된 이번 전시회는 어린이들에게 가장 큰 여름방학 선물이 되어 줄 것이다.

유인택 사장은 “보는 전시에서 듣고 참여하는 전시로 진일보한 만큼 우리 아이들에게는 창의적인 생각의 씨앗이, 어른들에게는 예술적인 휴식의 시간이 되어 줄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입장권은 1만원~1만5,000원이며 예술의전당 콜센터 또는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