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2019 베스트셀러 결산… 『공부머리 독서법』 흥행 이유는?
예스24, 2019 베스트셀러 결산… 『공부머리 독서법』 흥행 이유는?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6.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예스24]
[사진=예스24]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서점 예스24가 2019년 상반기 국내 사회의 다양한 변화와 도서 판매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출판 트렌드 키워드를 제시했다. 예스24가 제시한 키워드는 #책으로_배우는_유튜브 #불수능국어_대비 #기억하자_우리역사 #쓸모_있는_인문교양서 #여전히_에세이 #나를_위로하는_시 등이다.

2019 상반기 도서 판매 순위는 유튜브의 영향력이 점차 막강해지면서 유튜브 운영에 필요한 영상 기술을 책으로 배우고자 하는 독자 증가가 영향을 미쳤고, 인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된 도서가 큰 인기를 끄는 트렌드가 감지되기도 했다. 연이은 수능 국어영역 ‘불수능’ 논란으로 학부모 및 학생들의 국어 학습 열기가 상승, 관련 도서들의 판매량 증가를 이끄는 등 변화를 따라가기 위한 독자들의 발 빠른 움직임이 엿보였다.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의 해로, 역사서를 통해 우리의 지난 역사를 기억하고자 하는 독자들의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또한, 보다 실용적인 지식을 전하는 인문서에 독자들의 손길이 향했고, 시인, 소설가들이 써낸 에세이와 봄을 맞아 표지를 갈아 입은 에세이 등 에세이에 대한 관심이 여전했다. 이 밖에도 팍팍한 삶 속에서 시를 통해 위로를 받고자 하는 독자들이 늘어나면서 시집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책으로_배우는_유튜브 #유튜버셀러

먼저 유튜브와 관련해서는 유튜브 영향력이 점차 막강해지면서 유튜브 운영에 필요한 영상 기술을 습득하려는 독자가 늘어나면서 유튜브 관련 도서가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된 도서의 판매가 급증하는 경우도 빈번하게 일어났다.

유튜브 운영에 필요한 영상 제작, 편집을 알려주는 책으로는 『비됴클래스 하줜의 유튜브 동영상 편집』가 2019년 상반기 IT 모바일 분야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으며, 『된다! 김메주의 유튜브 영상 만들기』 『유튜브로 돈 벌기』 등이 베스트셀러 20위 내에 포진했다.

더불어, 유튜브 제작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은 인기 유튜버들의 이야기가 담긴 도서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세계적인 유튜브 스타로 거듭난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는 예약 판매를 시작한 바로 다음 날 예스24 에세이 분야 베스트셀러 2위에 올랐다. 영어 학습을 주제로 한 『1년 만에 교포로 오해받은 김아란의 영어 정복기』 『올리버쌤의 영어 꿀팁』 현실적인 연애 이야기를 다룬 『쓰레기처럼 사랑하라』 어린이들의 놀이법을 소개하는 『네모아저씨의 페이퍼 블레이드』 『퐁당보들젤리 뿌직 슬라임』 등 유튜버가 펴낸 도서들이 분야를 막론하고 인기를 얻으며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다수 이름을 올렸다.

유튜브가 TV 못지 않은 영향력을 갖기 시작하면서, 유튜버들이 만들어낸 베스트셀러도 눈에 띈다. 스타 강사 김미경의 유튜브 채널 ‘김미경 TV’에 소개된 『말센스』 『아주 작은 습관의 힘』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지금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는가』 『포노 사피엔스』 등의 도서는 방송일 직후 일주일 간의 판매량이 직전 동기와 비교했을 때 350%에서 최대 5,360%까지 증가했다.

#불수능국어_대비 #국어공부열풍

2018, 2019학년도 수능에서 국어영역이 ‘불수능’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학부모 및 학생들의 불안감이 독서교육 지침서와 국어 학습서에 대한 관심으로 나타났다. 최승필 독서교육 전문가의 12년 노하우를 집약한 『공부머리 독서법』은 올 상반기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되며 2019년 예스24 상반기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국어영역 학습서에 대한 도서 판매량 변화도 두드러졌다. 대표적 수능 교재인 ‘EBS 수능특강 국어영역’ 시리즈는 1월 10일 예약 판매를 시작한 후 일주일간의 판매량이 전년도 동기간 대비 46% 가량 증가했다.

이와 함께 2019 상반기 예스24 초·중고등 학습서 분야 베스트셀러 100위 리스트 내 국어/독해 학습서는 35종으로 2017년 동기 대비 8종, 2018년 동기 대비 3종 늘어나며 국어 학습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 밖에도, 초중고 교과 과정의 일환으로 시행되고 있는 ‘한 학기 한 권 읽기’ 수업을 위해 다양한 교육기관에서 추천한 도서들이 인기를 끌었다. 특히, 『만복이네 떡집』 『푸른 사자 와니니』 『불량한 자전거 여행』 등 다수의 어린이 창작 동화가 올 상반기 예스24 어린이 분야 베스트셀러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억하자_우리역사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기념비적인 해인 만큼,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관심이 책으로 이어졌다. 특히 청와대가 임시정부가 수립된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다음날인 지난 2월 21일부터 4월 11일까지 예스24 역사 분야의 도서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고, 역사서 중 한국 근대사, 해방전후사, 정부수립이후 등의 세부 카테고리에서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0% 늘어났다. 지난 5월 31일까지 해당 카테고리에 속한 도서의 출간 종 수는 91종으로, 53종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72% 높다.

역사에 대한 뜨거운 관심으로 인해 2019 예스24 상반기 종합 베스트셀러 100위에 도올 김영옥 선생이 해방정국과 제주 4.3, 여순민중항쟁에 대해 다룬 『우린 너무 몰랐다』 설민석 강사의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유시민 작가의 『역사의 역사』 등 역사서 3종과 설민석 강사의 어린이 역사 학습 만화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시리즈 10종이 모두 이름을 올렸다. 전년 상반기 종합 베스트셀러 100위 내 성인, 어린이 역사 도서 7종이 오른 것과 비교해 두 배에 가까운 성과를 보였다.

#쓸모_있는_인문교양서

현실에 적용 가능한 실용적인 지식을 전하는 인문서가 2019 상반기 예스24 종합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차지하며 눈길을 끌었다. 비즈니스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50가지의 철학 사상을 담은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와 고된 삶에 무너지지 않고 의미 있는 삶을 사는 12가지의 지혜를 전하는 『12가지 인생의 법칙』은 종합베스트셀러 순위에서 각각 4위, 10위를 차지했다. 두 도서의 구매자는 30, 40대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고, 인문 분야 도서 전체 구매자와 비교했을 때 두 도서 모두 남성의 비율이 약 10%가량 높게 나타나, 이 책에 대한 남성 독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준다.

또한, 심리학, 뇌과학적 관점에서 나 자신을 단단한 주체로 성장시키기 위한 방법을 제시하는 도서가 인문학 도서의 인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당신이 옳다』 『삶이 괴롭냐고 심리학이 물었다』 『이제껏 너를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등 마음의 허기를 스스로 치유하거나, 인간 관계에 대한 해법과 처방을 자신의 의지로 재정립할 수 있도록 돕는 도서와 『열두 발자국』 『나는 정신병에 걸린 뇌 과학자입니다』 『우울할 땐 뇌과학』 『고민이 고민입니다』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 등 뇌과학적 시선에서 나의 생각과 행동을 들여다보는 도서가 2019 상반기 예스24 인문 분야 베스트셀러를 장식했다.

심리학, 뇌과학의 관점에서 현실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 이 같은 도서들의 구매자는 인문 분야 전체 구매자 대비 30, 40대가 많았고, 여성 독자의 비율이 12% 가량 높았다.

#여전히_에세이

2019년 상반기 에세이 도서 출간 종 수는 1,220종으로, 1,102종이었던 전년 동기 대비 118종 증가하며 에세이 열풍에 힘을 실었다.

작년에는 일반인들이 전하는 직업,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들이 대거 출간됐다면, 올해는 김훈 『연필로 쓰기』 김영하 <여행의 이유』 류시화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심보선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 문태준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부는 나무가 되지요』 등 소설가와 시인이 쓴 에세이가 다수 출간됐다. 특히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는 독자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예스24 주간베스트셀러 1위에 총 6회 올랐고, 올 상반기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3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걸으면서 느낀 몸과 마음의 변화에 대한 배우 하정우의 이야기를 담은 『걷는 사람, 하정우』는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상반기 종합 베스트셀러 2위에 오른 혜민 스님의 에세이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을 비롯해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언어의 온도』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등 작년부터 인기를 이어오고 있는 스테디셀러들이 올해도 순위권에 오르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이 밖에도, 봄을 맞아 한정판 에디션으로 표지를 새롭게 갈아 입은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등의 에세이들은 리커버 도서 판매 시작 이후 2주일 간의 판매량이 직전 동기 대비 17.3%부터 96.7%까지 대폭 오르는 변화를 보였다.

#나를_위로하는_시 #젊은_시인들

팍팍한 삶 속에서 ‘시’로 위로를 받는 독자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2019 상반기 예스24의 시 분야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1.5% 증가했다.

특히, TV 드라마 속에서 주인공의 감정을 대변하고, 위로하는 장치로 등장한 시들은 독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 언급된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2019 상반기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6위를 차지했고,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소개된 『가장 예쁜 생각을 너에게 주고 싶다』는 54위, 『마음이 살짝 기운다』는 192위에 이름을 올렸다. 나태주 시집 3종의 구매자는 남녀 2.5대 7.5의 비율로 여성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30대와 40대가 각각 32.4%, 35.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상반기에는 박준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이제니 『그리하여 흘려 쓴 것들』, 유계영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 안희연 『밤이라고 부르는 것들 속에는』 등 젊은 시인들이 연이어 시집을 펴내며 활약했다. 특히, 박준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는 1월 예스24 시/희곡 분야 베스트셀러 2위에 등극한 이후, 5월까지 지속적으로 분야 베스트셀러 10위 안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고, 이제니 『그리하여 흘려 쓴 것들』은 1월 시/희곡 분야 베스트셀러 5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기형도 시인의 30주기를 맞아 출간된 시전집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가 팬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기형도 시인이 남긴 시와 미발표 시 97편 전편을 모은 이 시집은 3월 출간 이후 3월과 4월 시/희곡 분야 베스트셀러 5위권 내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