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불법만화공유사이트 ‘마루마루2’ 운영자 검거… “앞으로도 계속 수사”
문체부, 불법만화공유사이트 ‘마루마루2’ 운영자 검거… “앞으로도 계속 수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5.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만화 공유 사이트 '마루마루2' 화면 [사진= 문체부]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박양우 ) 저작권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 )이 불법 만화 공유 사이트 ‘마루마루2’의 운영진 2명을 적발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5월부터 서버를 해외로 이전해 불법복제물을 유통하는 사이트를 합동으로 단속하고 ‘밤토끼’ ‘토렌트킴’ ‘마루마루’ 등의 운영자를 검거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해왔다. 이후 유사 사이트들이 개설됨에 따라 해당 사이트들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해왔다. 

이번에 적발된 ‘마루마루2’는 지난 1월 문체부 특사경에 의해 검거돼 폐쇄된 바 있는 ‘마루마루’의 유사 사이트다. '마루마루2'의 운영진 A씨는 불법복제 만화저작물 약 9만8,000여건을 게시했고, 배너광고 수익 약 1,400만원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체부 저작권 특사경은 경찰청과 함께 지난해 정부합동단속 때 검거되지 않은 불법 만화 공유 사이트의 운영자를 계속 추적하는 한편, 올해에도 주요 침해 사이트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토대로 이용자 상위 사이트를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범정부가 협업해 온라인 불법 콘텐츠에 대응하고 있다”며 “작년 5월 정부합동단속 결과 웹툰, 토렌트, 만화 등의 주요 침해 사이트 운영자를 모두 검거했고, 이번에 이 사이트들을 사칭한 유사사이트의 운영자까지 검거해 합법시장 안정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