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오늘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연다… 오전 11시 광화문
문체부, 오늘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연다… 오전 11시 광화문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9.05.11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가 주최하고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이사장 이형규 )이 주관하는 ‘제125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이 11일(토 )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학농민혁명 유족과 천도교 관계자, 일반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문체부는 “이번 기념식은 1894년 낡은 봉건제도를 개혁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만민평등세상을 추구했던 반봉건 민주항쟁이자 국권 수호를 위해 일제 침략에 맞섰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 2004년 3월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고, 2019년 2월 26일에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정부에서 주최하는 첫 번째 행사다. 

기념식에는 ‘다시 피는 녹두꽃, 희망의 새 역사’를 주제로 고창우도농악 길놀이 식전 공연과 개식 선언,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등이 진행된다.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후손들도 행사에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