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유관기관, 수출지원사업 체험‧설명회 개최
KOTRA‧유관기관, 수출지원사업 체험‧설명회 개최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4.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OTRA]
[사진=KOTRA]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KOTRA(사장 권평오)가 수출유관기관과 공동으로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수출지원사업 체험‧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은 500개 중소중견기업 관계자 및 200여 명의 전문가들이 모여 수출의 새로운 활력을 찾으려는 기업들을 위한 성공의 지름길을 효과적으로 제시하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해외전문위원 위촉식에서 기념촬영 중인 권평오 KOTRA 사장(가운데)과 해외전문위원들의 모습 [사진=KOTRA]
해외전문위원 위촉식에서 기념촬영 중인 권평오 KOTRA 사장(가운데)과 해외전문위원들의 모습 [사진=KOTRA]

KOTRA는 해외마케팅의 새로운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수출전문위원’ 제도를 새로 도입했다. 그동안은 국내 수출전문위원들을 중심으로 내수기업의 첫 수출을 지원했으나, 1인당 전담기업수가 많아 바이어 발굴 등 해외에서의 지원이 절실했다. 해외수출전문위원은 실제 무역 업무를 하고 있는 교포 기업인으로, 내수‧수출초보기업의 현지지사 역할을 하며 해외마케팅의 한 축을 맡게 된다. KOTRA는 이날 행사에서 미국, 일본, 인도 등에서 활동 중인 6명의 해외전문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향후 운영결과에 따라 제도를 전 세계로 확대할 예정이다.

먼저,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수출지원사업의 효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체험관을 마련했다. 체험관에는 시장분석 및 추천(수출역량테스트 및 빅봇시스템*), 활용(바우처), 제도(법률, 통관) 등 수출 각 단계별 주요사업을 총망라했다.

프리미엄 주방세제를 생산하는 화인코리아코퍼레이션의 윤영규 본부장은 “흔히 얘기하는 중국, 동남아 시장만 생각했으나 체험관에서 KOTRA 수출유망시장조회서비스 (빅봇시스템)로 분석한 결과 의외로 독일, 스페인 등 유럽 지역이 가장 유망한 것으로 나왔다”면서 “성공적인 수출을 위해서는 처음부터 타깃 시장에 대한 체계적이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함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언급했다.

동시에 수출을 하고자 하는 기업이라면 마주하는 “나도 수출할 수 있을까?”, “어디로 수출을 해야 할까?”, “바이어는 어디서 찾을까?” 등 6가지 대표질문의 해법과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회를 열고, 기업들이 직관적으로 수출지원사업을 이해할 수 있도록 꾸몄다.

우리 기업과 전문가가 머리를 맞대고 수출현장에서의 고민에 대한 해법을 찾는 1:1 현장 수출컨설팅 서비스에는 KOTRA 수출전문위원, 해외근무경험직원 및 법무부, 서울세관,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수출유관기관에서 200여 명의 전문가가 총동원됐다. 

더불어 새로 위촉된 KOTRA 해외수출전문위원 6명도 컨설팅에 참가했다. 식품 수출을 추진 중인 신농의 김용호 부사장은 중국에서 활동 중인 해외수출전문위원과 상담을 가진 후 “중국 위생허가 취득을 추진하고 있었는데, 성분에 따라서 허가 응시 자체가 불가능함을 상담을 통해 알게 됐다”면서 “사전 성분검토 진행을 위해 추가적으로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KOTRA는 인도네시아, 미국, 인도에서 바이어를 초청, 내수‧초보기업 3곳의 ‘수출 계약․MOU 공동 체결식’을 열고 다른 참가기업의 수출에 대한 희망과 의지를 북돋웠다. 화산석(火山石) 소재 미용기구 제조사인 하루엔라이프의 황준호 대표는 “한글 카탈로그는 아예 만들지 않을 정도로 수출에만 매진한 끝에 수출기업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며 “다른 기업들도 인내심을 갖고, 다양한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볼 것”을 조언했다.   

권평오 KOTRA 사장 [사진=KOTRA]
권평오 KOTRA 사장 [사진=KOTRA]

권평오 KOTRA 사장은 “올해처럼 수출환경이 어려울수록 시장을 분석하고 바이어를 만나는 해외마케팅 활동이 중요하다”면서 “KOTRA는 많은 우리기업이 해외마케팅을 잘 활용해 수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처럼 관련 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홍보하고 미흡한 점을 즉시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