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타임 "호캉스 트렌드, 이제는 ‘플레이케이션’이 대세”
호텔타임 "호캉스 트렌드, 이제는 ‘플레이케이션’이 대세”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4.2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여기어때가 운영하는 호텔타임커머스 앱 '호텔타임'이 올해 1~3월 호텔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수영장이나 게임/힐링존, 이색디저트, 키즈카페 등 부대시설과 프로그램을 갖춘 숙박시설의 거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편한 휴식과 동시에 다양한 놀거리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호텔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플레이’와 ‘베케이션’의 합성어로 편안한 휴식과 동시에 다양한 즐길거리를 추구하는 것을 뜻하는 ‘플레이케이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짧은 기간 휴가를 낼 수 있는 분위기 속에 도심 호텔 방문이 늘어났고, 이에 맞춰 호텔들은 다양한 다이닝 서비스와 수영장, 게임존, 힐링존, 키즈 프로그램, 호텔파티 등 부대시설,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호텔타임 관계자는 “여유로운 호캉스와 동시에, 호텔 안에서 다양한 이색 체험활동이 가능한 플레이케이션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며 “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주말을 활용해 짧은 휴식을 취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호텔 서비스 폭이 확대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플레이케이션’에 대한 관심의 증가는 타임커머스 숙박 앱의 대중화도 역할을 했다는 것이 호텔타임 측의 분석이다. 호텔 타임커머스는 당일 숙박 상품에 대해 최대 80% 할인율이 적용돼 저렴한 가격에 특급호텔, 고급펜션 등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호텔타임의 당일 예약은 전체 거래 중 50% 가까이 되며, 대표적인 플레이케이션 숙박시설로는 매력적인 야외 수영장 시설을 갖춘 반얀트리 클럽앤스파 서울, 실내 키즈존을 마련한 롤링힐즈 호텔, 미온수 개인 풀장이 있는 아르떼리조트 스파&풀빌라, 남도의 신선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여수히든베이호텔 등이 꼽힌다.

1월에서 3월까지 호텔과 리조트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이었다. 서울에 위치한 호텔은 전체 예약 거래의 22.8%를 차지했고, 제주(19.5%)와 부산(11.1%), 강원(10.9%) 지역이 2~4위를 차지했다.

전국 호텔의 평균 하루 숙박요금은 11만 3222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11만 1966원으로 평균 대비 소폭 낮았고, 부산지역은 13만 697원으로 다른 지역 대비 가장 높았다. 경기지역 호텔 숙박료는 9만 7046원으로 평균가가 가장 저렴했고, 제주도의 평균 숙박료는 10만 260원이었다.
 
호텔예약 앱 사용자 열 명 중 2명(21.1%)은 저녁 6~8시에, 호텔 예약을 위해 앱에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가 앱에서 많이 검색하는 국내 지역은 부산, 서울, 제주, 경주, 통영 순이었으며, 지역명을 제외한 '키워드'는 ‘특가’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고, ‘추천호텔’, ‘추천펜션’, ‘벚꽃’, ‘풀빌라’ 등이 뒤를 이었다. 

양여주 호텔타임·여기어때 숙소 큐레이터는 “숙소는 여행을 위해 잠시 머무는 공간이 아닌, ‘여행 목적 자체’로 자리잡는 추세”라며 “수도권 호텔이 플레이케이션 고객을 겨냥한 다양한 패키지를 내놓는 것도 예약 증대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