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무장애여행지’ 12곳 선정
여기어때, ‘무장애여행지’ 12곳 선정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04.1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드이노베이션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국 ‘무장애여행지’ 12곳을 선정했다. [사진제공=여기어때]
위드이노베이션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국 ‘무장애여행지’ 12곳을 선정했다. [사진제공=여기어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황재웅)이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국 ‘무장애여행지’ 12곳을 선정했다.

무장애여행지는 장애인이 이동의 불편없이 편하게 여행 가능한 관광지로, 여기어때는 전국에 위치한 여행지 중 장애인 화장실과 주차장은 물론,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한 편의시설을 갖춘 관광지 12곳을 선정했다.

서울·경기지역은 ▲서울 도봉옛길 무장애탐방로 ▲경기 포천 허브아일랜드 ▲용인 한국민속촌이 꼽혔다. 강원지역은 ▲평창 허브나라농원 ▲강릉 경포가시연습지 등이 포함됐고, 충청지역은 ▲당진 삽교호 바다공원 ▲서천 국립생태원, 경상지역은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부산 씨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 전라지역은 ▲완도수목원, 제주에 위치한 ▲제주민속촌 ▲제주해녀박물관이 선정됐다.

무장애 여행은 장애인의 권리 제고를 위해 100대 국정과제인 ‘관광복지 확대와 관광산업 활성화’에 포함된 국가 정책으로, 여기어때는 취약계층의 물리적, 제도적 여행 장벽을 허무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여기어때는 2017년 6월부터 장애인 편의 숙소 발굴을 위해 국내 제휴점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장애인 편의 숙소 검색 기능을 사용자에게 제공했다. 장애인 편의 숙소는 전용 주차공간과 이들이 이용 가능한 객실 및 부대시설을 마련하고, 휠체어를 탄 채로 객실과 편의시설을 이용하도록 승강기를 갖춘 곳이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제휴숙소 중 전체의 약 9.7%가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췄다. 다수의 4성급 호텔(전체의 79.0%)과 5성급 호텔(74.1%)이 장애인 편의 객실 등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다. 반면, 1성급 호텔(24.0%)은 관련 설비가 미비했다.

여기어때가 확보한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춘 숙소는 앱 하단 ‘검색’ 메뉴에서 키워드 ‘장애인’으로 찾으면 확인할 수 있다. 호텔, 펜션 등 유형별로 찾으려면, 앱 메인화면에서 원하는 숙소 카테고리를 선택한 후, 방문하는 지역을 누른다. 그러고 나서 리스트 상단의 ‘상세조건’ → 기타 → ‘장애인편의시설’ 필터를 고르면 된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장애가 여행을 즐기는 데 '제약' 요소가 되지 않아야 한다"면서 "장애인 편의시설을 갖춘 숙소 정보를 확인하고, 이들을 독려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