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 "교민·여행객 피해 없어"
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 "교민·여행객 피해 없어"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4.1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규모 6.1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께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졌고, 대만해협 건너편인 중국 본토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중국 지진 당국은 지진 규모가 6.7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진에 따른 교민과 한국인 여행객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창수 주(駐)타이베이 대표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교민과 단체 여행객들을 중심으로 전화를 돌리면서 일차적으로 체크했는데 아직 특별한 피해 상황은 없었다"며 "계속 추가 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표는 "타이베이에 있는 사무실 책상 위 물건들이 움직이고 옷장 문이 저절로 열릴 정도"였다고 전했다. 

한편,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해 지진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곳이다. 지난 2월에도 규모 6.0의 지진이 화롄을 강타해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