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노란 리본 물결에 차명진 의원 "유가족, 징하게 해쳐 먹는다" (전문)
세월호 5주기, 노란 리본 물결에 차명진 의원 "유가족, 징하게 해쳐 먹는다" (전문)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4.1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출처=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전국에 추모 물결이 이는 가운데 유가족을 비난하는 발언이 나와 비판이 쏠리고 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은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는다"며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 들었다"라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힐난했다.

또 "이 잘들은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며 "자식 팔아 내 생꼐 챙긴 겄자니는 그냥 눈감아줄 수 있다.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다"라고 덧붙였다.  

17, 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는 차 전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 47분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한 부분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이라고 1차 수정한 후, 논란이 계속되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하 차 전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 걸로 이 나라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할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쇄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떨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거까진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
그러나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 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 
그래서 못 봐주겠다. 
정 의심스런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를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록해라.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  

한편,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는 16일 경기도 안산시 일원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가 개최된다.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히 화랑유원지에서는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위원장 장훈)와 4.16재단(이사장 김정헌)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하는 기억식이 열린다.

행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등 정치계 인사와 시민 등 5,000명이 참석한다. 오후 3시에는 안산시 전역에 희생자 추모사이렌이 1분간 울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