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DMZ 평화둘레길 평화 안보체험 신청 접수... 길 명칭 이벤트도 추진
문체부, DMZ 평화둘레길 평화 안보체험 신청 접수... 길 명칭 이벤트도 추진
  • 서믿음 기자
  • 승인 2019.04.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둘레길. [사진출처=연합뉴스]
평화둘레길.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DMZ내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의 고성구간 참가자 신청 접수를 11일부터 시작했다.

DMZ 평화둘레길(가칭)의 고성구간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을 도보로 이동하여 금강산 전망대까지 가는 A코스와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 전망대까지 차량으로 왕복 이동하는 B코스 총 2개 코스로 운영된다.

고성구간은 남북정상회담 1주년인 4월 27일부터 주 6일간(월요일 제외) 1일 2회 운영되고 1회당 A코스 20명, B코스 80명이 참여할 수 있다. 고성구간 참가자들은 금강산전망대와 DMZ 인근 해안 철책로를 걸으며 금강산, 감호(선녀와 나무꾼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 해금강(금강산의 동부 동해바닷가에 있는 명승지) 등을 가까이서 살펴볼 수 있다.

1차 참가 신청은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이며 무작위 추첨을 통해 오는 19일 당첨자를 공지 할 예정이다. 신청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과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다.

한편, DMZ 평화둘레길(가칭)의 정식 명칭 선정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SNS 투표 이벤트도 추진한다. 투표는 한국관광공사의 두루누비 페이스북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다양한 기념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